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배우 송강호가 말하는 '로카르노'의 매력
Posted : 2019-10-05 20:4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스위스 남부 도시 로카르노에서는 소박하지만,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국제 영화제가 열립니다.

올해는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 씨가 특별상 성격의 '액설런스 어워드'를 수상해 한국 영화의 위상을 뽐냈는데요.

송강호 씨가 말하는 '로카르노 영화제'의 매력, 함께 느껴보시죠.

[기자]
아름다운 '마조레 호수'를 품고 있는 스위스 휴양도시 로카르노.

인구 1만 5천여 명의 작은 곳이지만 매년 8월이면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올해로 72회를 맞는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때문인데요.

열 하루 동안, 약 250편의 영화가 상영되고 방문객 수만 15만 명에 달합니다.

특히, 8천 개의 좌석이 있는 '세계 최대의 야외 상영장', 피아자 그란데는 이 영화제의 상징이죠.

[다니엘라 발룸 / 영화제 관람객 : 작은 영화제지만 이렇게 작은 공간에서 아주 많은 영화를 볼 수 있고, 피아자 그란데 광장은 특유의 매력이 있죠. 마법의 공간 같아요.]

[마루쿠스 랑자머 / 영화제 관람객 : (영화제가) 이렇게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게 문을 열어놓아 아주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평소에 일반 극장에서 볼 수 없거나, 관심을 가지지 못했던 영화들을 이곳에서는 볼 수 있으니까 좋아요.]

올해 초청작 중 하나인 영화 '기생충' 상영회.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가 참석해 관객들을 만났습니다.

한국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에 현지 관객들도 호평을 보냈습니다.

[말루 메이트 / 영화 관객 : 환상적입니다. 한국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취리히 일 수도 있고, 파리나 베를린에서도 있을 수 있는 이야기예요. 이 영화는 오직 일부의 사람들이 아주 많은 것을 소유하고 다수의 국민은 매년 점점 가난해지는, 우리 시대 사회의 이야기죠.]

특히 송강호 씨는 아시아 배우로는 최초로 '엑설런스 어워드'를 수상했는데요.

뛰어난 연기와 꾸준한 활동을 보인 배우들에게 헌정되는 특별상입니다.

[송강호 / 배우 : 로카르노 영화제라는, 이 아름다운 곳에서 전통과 유서가 깊은 이곳에서 큰, 또 의미 있는 상을 받게 돼서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세계 곳곳에서 뛰어난 재능과 열정을 가진 수많은 예술가들에게 위로가 되고 감동이 될 수 있는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봉준호 / 감독 : 많은 엄청난 배우들이 받았던 상인데 강호 선배님께서 상을 받은 것이 당연하다고 저도 느껴지고. 또 아시아 배우로서는 최초로 받으시는 건데 사실 더 진작에 받으셨어야 하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들고요.]

소규모지만, 어느덧 세계 6대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로카르노 영화제.

그 비결은 젊고 새로운 작품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붙여진 별명이 별미 영화제!

1990년대 이전까지, 경쟁 부문은 두 편 이내의 영화를 제작한 신인 감독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재능 있는 감독을 발굴하겠다는 의도였죠.

또한 제 3세계 영화에도 중점을 뒀는데요.

한국 영화와도 인연이 깊습니다.

[봉준호 / 감독 : 배용균 감독님의 영화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가 최고상을 받았던 적이 있었기 때문에 워낙 많이 알려져 있잖아요. 1988년인가 89년이었어요. 제가 대학생 때 봤었거든요 신촌에 있는 국장에서. 그때 '로카르노 영화제 그랑프리'라고 해서 그랬죠. 유럽의 메이저한 영화제에서 한국영화로서 상을 받은 게 거의 최초 작품이었죠.]

규모나 명성을 쫓기보다는 72년 동안 묵묵히 젊음의 영화제를 추구해 온 로카르노 영화제.

[송강호 / 배우 : 유럽 영화제는 칸 영화제를 시작해서 몇 군데 가봤는데 유럽 영화제의 특징이 굉장히 격조가 있고 조용하기도 하면서도 뭔가 풍격이 느껴지는 그런 느낌이 있어요. 오히려 크고 복잡한 영화제보다는 로카르노나 조용하면서 열정이 넘치는 그런 영화제로 굉장히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새롭고 다양한 작품에 대한 열린 시선은 대형 영화제 사이에서 로카르노가 택한 생존의 길이었습니다.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YTN 월드 유영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