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물파일] 허재, 15년 만의 방북 "선수 때보다 설레"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인물파일] 허재, 15년 만의 방북 "선수 때보다 설레"

2018년 07월 04일 14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5년 만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경기가 유난히 벅차게 다가오는 사람이 있습니다.

영원한 '농구 황제' 허재 감독인데요

이제는 머리가 희끗희끗해진 50대 중반의 허재 감독이 선수 아닌 감독으로 두 번째 평양 방문에 나섰습니다.

첫 방북 때보다 더욱 설렌다며 감회를 밝혔는데요

[허 재 /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 : 15년 만에 감독으로 가니까 감회가 새롭고 설레기도 하고 북한 선수들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기 때문에 선수 때보다는 감독으로서 가는 게 더 설레고 감회가 깊은 것 같습니다.]

남북통일농구 대회는 이번이 4번째입니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열린 이후,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그리고 2003년 또다시 평양에서 치러졌는데요

허 감독은 15년 전 평양에서 열린 마지막 경기에 선수로 참가했습니다.

그의 방북길이 남다른 이유, 또 있습니다.

허 감독의 아버지는 신의주 출신의 실향민인데 늘 고향을 그리워하다 8년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번에는 태극마크를 단 두 아들, 허웅·허훈과 함께 평양을 찾게 됐으니 아버지 대신 아들과 손자들이 고향에 가는 셈이죠.

선수 시절 친했던 북한의 리명훈도 잊지 않았습니다.

허 감독은 키 2m35cm의 북한 최장신 선수 리명훈과 각종 국제무대에서 만나며 우정을 키워왔는데

두 사람의 만남은 2003년 평양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가 마지막이었습니다.

당시 회식 자리에서 형, 동생하며 서로 술을 주고받는 훈훈한 장면도 보여줬습니다.

남북통일농구는 이틀 동안 열리는데요.

남과 북 선수들이 승패를 넘어 화합하고 함께 즐기는 멋진 경기를 보여주길 기대해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