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빅매치하이라이트] 2017 K리그 대상 시상식을 가다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24

[빅매치하이라이트] 2017 K리그 대상 시상식을 가다

2017년 11월 25일 02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2017 K리그 클래식에서 가장 빛난 선수는 바로 전북 현대의 이재성 선수!

득점왕 조나탄을 제치고 MVP를 차지했습니다.

2015년 신인상을 받은 지 2년 만에 최고 영예인 MVP까지 석권했는데요.

공격수가 독식하던 MVP 투표에서 미드필더가 수상한 것은 10년 만입니다.

한 시즌 동안 열심히 노력한 아들 생각에 어머니의 눈가도 촉촉해졌습니다.

'영플레이어상'은 신인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전북에서 국가대표 수비수로 떠오른 김민재 선수가 차지했는데요.

수비수로는 24년 만에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김민재 선수, 사인볼 기다릴께요~

감독상은 전북 최강희 감독에게 돌아갔는데요.

입담도 여전했습니다.

2017 K리그는 '전북 천하'였습니다.

다음 시즌에도 멋진 명승부 기대하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