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시사의 온도_13회] 또 하나의 사회적 참사, '암마을'의 진실
Posted : 2019-12-15 19:18

동영상시청 도움말

주민 수 백 명도 안되는 작은 마을에서 십 수 명이 암에 걸려 사망했다면, 뭔가 환경적인 요인이 있지 않을까요?

전북 익산 장점마을 얘기입니다. 18년 전 마을에 들어선 비료공장이, 돈을 벌려는 욕심에 불법으로 유해물질을 원료로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원인이 밝혀지기까지는 너무 오랜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얼마든지 원인을 파악해 비극을 방지할 기회가 있었는데도 관리를 못한, 어쩌면 고의로 관리를 안한 행정의 책임이 크다는 얘기죠.

더 큰 문제는 장점마을 뿐 아니라, 우리나라 곳곳에 이런 '암 마을'들이 많다는 점입니다.

돈을 벌기 위해 지은 공장이나 시설들 때문에 많은 목숨이 스러져간다면, 또 하나의 사회적 참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번주 시사의온도, 무엇이 평화롭던 마을들에 참사를 일으켰는지, 대책은 없는 건지 생각해봤습니다.

#장점마을 #집단암발병 #암마을 #사월마을 #내기마을 #암공포 #환경부 #쇳가루 #비료공장 #연초박 #환경 #역학조사 #시사의온도 #YT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