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사의 온도_12회] "오늘도 또 한 명의 김용균이 떠났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시사의 온도

[시사의 온도_12회] "오늘도 또 한 명의 김용균이 떠났다"

2019년 12월 08일 19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용균아… 나는 너다. 너는 나고. 네가 그렇게 된 다음부터 엄마는 죽었다. 너는 죽었지만 엄마 속에 있으니까, 네가 하고 싶은 거 내가 다 해줄 거다."

- '김용균이라는 빛' 투쟁 백서 중 어머니 김미숙 구술 전문 中

지난해 12월,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가 목숨을 잃은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는 아들의 죽음 이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바꾸기 위해 투사가 되었다.

어머니가 바꾸고자 했던 노동 현실,

1년이 흐른 지금, 얼마나 나아졌을까?

시사의 온도 12회에서는 고 김용균의 어머니 김미숙 씨를 만나봤다.

[후원 문의 : 사단법인 김용균 재단]

#고김용균1주기 #김용균이라는빛 #1주기추모 #김미숙 #김용균재단 #김용균법
#죽음의외주화 #위험의외주화 #비정규직 #산안법 #태안화력발전소 #YTN #시사의온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