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탠바이미] 12회 3월 9일 방송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09 11:53
■ 위안부 할머니들과의 동행 - 김문숙 회장

해외 여행길이 열리기 시작한 1990년대 초.

부산에서 여행사를 운영하며 호황을 누리던 한 여성 사업가가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열 명의 여성과 함께 일본 시모노세키로 건너갔는데요.

이 여행의 목적은 관광도, 사업도 아닌 바로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 재판이었습니다.

1992년부터 6년에 걸쳐 진행된 23번의 재판, 부산과 일본을 오가며 벌인 위안부와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의 투쟁은, 바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재판 가운데 처음이자 유일하게 보상 판결을 받아낸 '관부재판'입니다.

이 재판을 이끌었던 김문숙 대표는 이후 잘 나가던 사업가에서 여성인권운동가, 평화운동가로 삶의 방향을 바꾸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