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탠바이미] 9회 2월 9일 방송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09 17:01
■열혈 엄마의 고백 "난 감시자였다" - 이유남 선생님

요즘 이 드라마 보지 않았으면, 대화를 할 수가 없다고 하죠.

바로 얼마 전 막을 내린, '스카이캐슬'입니다.

우리나라의 숨 막히는 입시 문화를 적나라하게 꼬집어 화제가 됐는데, 남들이 선망하는 명문대 의대를 보내기 위해, 자식들을 다그치고, 또 억대 입시 코디까지 고용해 결국 자신은 물론 아이까지 절망의 늪에 빠지게 한 부모들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과연 드라마 속에만 있는 이야기일까요.

"나는 부모가 아니라 감시자였다" 이렇게 고백하는 한 엄마가 있습니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현실 속 엄마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