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37명| 완치 6,463명| 사망 183명| 검사 누적 461,233명
잃어버릴 염려없다, '떼어놓은 ○○'
Posted : 2015-10-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광연]
경복궁에 가면 근정전 앞에 비석처럼 생긴 돌들을 볼 수 있습니다.

[정재환]
품계석 말씀하시는군요.

조선시대 문신과 무신들이 국가주요행사 때 각자의 품계석 앞에 서잖아요.

[이광연]
맞습니다. 정1품부터 종9품까지 18개의 품계가 순서대로 서는데 정전에 가까운 쪽이 높죠.

특히 정 3품 이상 이상의 높은 벼슬은 따로 부르는 말이 있는데요.

당상관 혹은 당상이라고 합니다.

[정재환]
아, 그래서 흔히 어떤 일이 확실하여 조금도 틀림이 없다고 할 때 따 논 당상이라고 하는군요.

이미 확보해놓은 높은 벼슬이다, 그런 뜻이겠죠?

[이광연]
맞긴한데요. 따 논 당상은 틀린 표현입니다.

떼어놓은 당상이 맞습니다.

[정재환]
아니 왜 높은 관리들을 떼어놓는 게 그런 의미가 되는 거죠?

[이광연]
조선시대 남자들이 쓰는 망건에는 관자를 다는데요.

당상관들만 금이나 옥으로 만든 관자를 달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금관자나 옥관자도 당상이라고 불렸는데요.

그런데 당 상관들이 쓰는 금이나 옥관자는 다른 사람이 달수가 없어서, 떼어놓더라도 잃어버릴 염려가 없었습니다.

이렇게 으레 자기 차지가 되는 확실한 일을 뜻하게 된 겁니다.

[정재환]
아하, 재미있는 사연이 있었군요.

오늘의 낱말~ 떼어 놓은 당상입니다.

[이광연]
조선시대 당상관들이 쓰는 관자처럼 다른 사람에게 뺏기지 않을 확실한 일을 일컫는 말입니다.

[정재환]
떼어 놓은 당상이라고 방심하다 소중한 걸 놓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광연]
놓치고 후회하지 말고 우리 모두 있을 때 잘합시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