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中 우한 교민 전세기로 철수…충남 천안 국가기관시설에서 격리
Posted : 2020-01-28 17:06

동영상시청 도움말

◆김용찬 / 충청남도 행정부지사(이하 김용찬)> 정부에서 확정을 안 했는데 저희들이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발표하는 것 자체가 모양새가...

◇기자> 그러면 충남으로 정해진 건 맞나요?
◆김용찬> 그것도 아직 확정이 안 돼서요. 제가 아까 발표할 때 제가 정확하게 들었는데요. 국가에서 운영 중인 교육시설을 검토하고 있다, 그렇게 발표를 했거든요. 그런데 국가에서 운영 중인 교육시설이 충남만 있는 것이 아니거든요.

전국적으로 여러 교육시설들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저희들이 지역을 특정해서 발표하는 것이 적절치가 않겠다 싶어서. 그렇다고 이렇게 기다리고 계시는데 제가 안 올 수도 없고 그래서 이렇게 오게 되었습니다.

◇기자> 애초 어느 단계까지 충남도하고 정부하고 협의가 돼 있었던 건지 설명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김용찬> 사실은 지역 임시 거주시설이 논의되기 시작한 것이 제가 알고 있기로는 25일부터 논의가 됐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앙정부 차원에서... 그런데 그 요건들이 있어요. 격리시설이 있는 거점 병원시설이 있어야 한다. 대규모로 생활할 수 있는 시설이 있어야 된다. 예컨대 격리될 수 있는 시설이 있어야 되고 대규모 시설이 있어야 되고 거점병원이 있어야 되고 그런 시설이 있어야 된다는 조건들을 들어서 그런 시설들로 하겠다. 국가에서 운영 중인 시설로 하겠다고 이렇게 사전에 국가에서 발표를 했었죠.

그것으로 26일 정도에 시설을 여러 가지 찾아본 것 같아요, 국가 차원에서. 찾아봤는데 그중에 천안에 있는 시설도 있었던 것이고요. 그렇게 됐다가 당초에는 2인 1실로 이렇게 얘기가 됐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2인 1실로 가면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겠느냐는 질본의 의견 제기가 있었던 것 같고요.

그래서 1인 1실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서 그래서 1인 1실로 하는 것을 찾아봤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시설이 더 많이 필요하죠. 2인 1실로 하던 거를 1인 1실로 하려고 하다 보니까. 그래서 대규모 국가시설을 많이 찾고 있었던 것으로 그렇게 알고 있었고요. 저희들하고도 이런 시설을 검토하고 있다는 정도의 이야기는 오갔습니다. 그리고 구체적으로 충남도에서 이런 곳을 확정했다는 통보는 아직 못 받았습니다.

[인터뷰]
지금 보도자료를 나눠드린 부분은 16시 현재 작성된 보도자료를 토대로 쓰시면 안 됩니다.

◆김용찬> 그것은 미리 저희들이 사전에 그렇게 발표를 한다고 해서 저희들이 그렇게 작성을 했는데 다시 변경이 돼서 중앙정부 상황이 변경이 돼서.

◇기자> 지금 현재 충남도 내에서 4명의 확진 환자와 접촉해서 관리하고 있는 대상이 몇 명이나 있는지. 혹시 의심 환자가 있는지 여부요.
◆김용찬> 저희들이 유증상자나 의심환자가 10명이 있었는데 전원 다 음성으로 판정이 됐습니다. 그리고 확진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 국내에서건 해외에서건 접촉한 사람이 충남도에는 열네 분이 계셨거든요. 열네 분 다 지금 아무 증상이 없습니다. 그렇게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기자> 여기서 말하는 유증상자라는 건 본인이 직접 신고를 한...
◆김용찬> 맞습니다. 그런 분들이 열 분 계셨던 것으로 알고 있고요. 그분들에 대해서 다 검체를 보내서 확인을 다 했는데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이 됐습니다.

◇기자> 14명의 접촉자는 같은 비행기를 타셨던 분인가요?
◆김용찬> 같은 비행기를 탔다든지 어쨌든 확진자하고 일정한 바운더리 내에서 접촉을 했던 분들. 그런데 그런 분들이 14명 있는데 전혀 지금 증상이 없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