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독도 해상 헬기 추락 사고 해경 수색 상황 브리핑
Posted : 2019-11-03 10: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소방 헬기가 추락한 독도 해역에서는 오늘 아침 7시 반부터 수색 작업이 다시 시작됐는데요.

앞서 어젯밤에는 희생자 시신 2구가 수습됐습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수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이 열렸습니다.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어제 야간 해상수색은 독도 남쪽 직경 약 54km를 9개 수색 구역으로 나눠 해경 함정 4척, 해군 함정 5척, 관공선 3척, 어선 2척 등 총 14척이 수색을 실시하였습니다.

해경 항공기 2대, 공군 항공기 2대가 투입되어 조명탄 192발을 투하하는 등 야간 해상 수색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수중 수색은 해군 청해진함에서 포화 잠수사 6명이 헬기꼬리 부근에서 어제 저녁 9시 14분에 실종자 2명을 수습하였습니다.

수습된 실종자는 두 분 모두 남성으로 정확한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한 분은 상의는 탈의 상태이고 하의는 남색 반바지를 착용하였으며 다른 한 분은 상의는 주황색, 하의는 남색 기동복으로 소방관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수습된 실종자는 오늘 아침 7시 54분경 울릉도로 이송하였고 소방청에서 가족과 협의 후 병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며 병원 이송 후 정밀감식하여 최종 신원이 확인될 것입니다.

다음은 향후 계획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 아침 7시 기준 기상은 바람은 북동풍, 초속 6~8m/s로 불고 파고는 1.5m, 시정은 4해리며 수온은 19도입니다. 해상 수색은 독도 남쪽 직경 약 54km를 8개 수색 구역으로 나누어 해경 함정 5척, 해군 함정 4척, 관공선 2척, 어선 2척 등 총 13척의 함정과 해경 항공기 3대, 소방 항공기 2대 등 총 5대의 항공기를 동원해 해상 수색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수중 수색은 오늘 아침 8시 2분경 해군 청해진함에서 포화잠수를 활용한 수중 탐색을 재개하였으며 이와 병행하여 기상이 나빠질 것을 대비해 실종자 유실 방지를 포함한 헬기 동체 인양을 위한 작업을 실시 중에 있습니다.

한편 해양경찰에서는 소방헬기가 추락할 때까지 비행 항로상에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을 고려하여 오늘 아침 8시 30분부터 소방헬기 비행 추정 경로를 중심으로 해경 잠수사 17명, 소방 잠수사 8명 등 총 25명을 투입하여 수중 수색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조류 등으로 실종자가 독도 해안가로 밀려올 수 있으므로 해경 소형 구조 보트 4척과 독도 경비대 소형 보트 1척을 동원해 독도 주변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수습 등 추가 확인되는 사항은 보도자료를 통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기자분들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첫 번째입니다. 야간 수중 수색을 중단한 이유는 무엇인가에 대해 해군에 따르면 포화잠수사의 피로도 누적과 야간 작업에 따른 안전 위험으로 수중 수색을 중단하였습니다.

두 번째입니다. 오늘 기상이 나빠진다고 하는데 수색 작업에 지장은 없는지에 대해 기상청에 따르면 독도 주변 해상은 오후부터 기상이 점차 나빠질 것으로 예보하고 있어 오전에는 해군 청해진함에서 포화잠수를 활용한 수중 수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기상이 악화될 경우 수중 수색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나 해상 수색은 대양 함정을 중심으로 실시할 계획입니다.

세 번째입니다. 수습된 실종자 신원은 어떻게 파악하는지에 대해 현재 수습된 시신에 대해 가족의 확인, 지문 채취 및 가족과 DNA 대조 등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 확인을 요청하여 최대한 신속하게 신원을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해양경찰과 해군은 실종자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기자]
어제 발견된 시신 중에 동체 안에서 발견된 시신인가요?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현재 아침에 해군 청해진함에서 포화잠수를 해서 동체 작업을 시작했고 현재 포화잠수사가 동체 내부 협소, 그리고 포화잠수 장비 등으로 인해서 시신 수습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동체와 함께 인양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기자]
어제 발견된 시신 2구 모두 소방관입니까, 아니면 한 분만 소방관입니까?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아직까지 신원은 특정되지 않았습니다. 한 분의 옷차림이 소방의 옷차림과 동일해서 한 분만 소방관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 사항에 대해서는 현지 상황에 따라서 유동적이기 때문에 지금 확정적으로 답변드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기자]
오후에 기상이 나빠진다고 하는데 그러면 수중 수색 작업이 모두 중단되는 건지 아니면 무인잠수정이 투입되는 건지요?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일단 해군에 따르면 포화잠수와 무인잠수정 동일하게 파고가 2m 이상일 경우에는 작업에 제한이 된다고 되어 있습니다.

[기자]
포화잠수 인력 문제 때문에 어제 야간 작업을 못 했다고 했는데 최대로 투입할 수 있는 게 6명인지 아니면 예비 인력이 있는지.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오늘 아침에 포화잠수 작업에서는 9명이 투입됐습니다. 그래서 3명 1개조로 총 3개조가 작업을 실시 중에 있습니다.

[기자]
어제 야간 수색 계획으로 알려주셨던 내용이 달라진 부분이 있거든요.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당초 계획은 수립을 했지만 현장 상황에 따라서 유동적으로 진행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확인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독도에서부터 동체가 발견된 해상까지의 항로를 추정하고 청해진함에서 포화잠수 작업을 하는 데 지장을 안 받는 한도 내에서 독도에서부터 연안을 중심으로 수중 수색을 할 예정입니다.

[기자]
최초 수색 시점부터 지금까지 수색 반경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건 해수 이동 때문에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는 건가요?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해수는 계속 흘러가기 때문에 해수 유동 시스템에 따라서 해상 수색 반경은 계속 증가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기자]
오늘은 독도 직경 53km 내이고 내일은 그 이상이 되고 또 그 이상이 되고 계속 늘어나는 건가요?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해수이동시스템 분석에 따라서 수색 구역을 선정해서 수색할 예정입니다.

[기자]
추정 경로 수중 수색은 독도 주변에 대한 연안 수색하는 거 있잖아요. 그건 오늘부터 시작하시는 건가요?

[황상훈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수색구조계장]
오늘부터 시작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