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국방과학연구소 시험장 방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23 14:31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비 태세를 점검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의 국방과학연구소 방문 목적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는 데 있습니다.

오늘 시험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은 고도화되고 현실화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우리의 킬체인의 핵심 무기체계로 발사된 탄도미사일은 예정된 사거리를 비행한 후 목표지점에 정확하게 명중했습니다.

오늘 현무2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은 한미 신미사일 지침에 따른 최대한의 능력을 확보한 의미가 있으며 6차례의 시험평가발사 중 네 번째이고 향후 두 차례의 시험발사 평가를 거친 후 전력화될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은 국방과학연구소가 참으로 자랑스럽고 든든한 날이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계속되고 고도화되고 있어 과연 우리 군의 미사일 능력은 어느 정도인지 국민이 매우 궁금해하고 계시다.

대통령인 나도 궁금했는데 우리 군의 미사일 능력에 대한 보고를 받고 국민이 안심하셔도 된다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든든함을 느꼈다.

오늘 대통령이 직접 시험발사를 참관하는 것에 대하여 많은 염려 의견이 있었지만 나는 대통령으로서 직접 참관하고 확인하고 격려하러 왔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오늘 방문은 우리 군이 충분한 미사일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국민께 알려 안심시켜드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국민께서도 우리의 미사일 능력이 북한에 뒤지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시고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하실 것이다.

나는 대화주의자이다.

그러나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며 포용정책도 우리가 북한을 압도할 안보 능력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나는 국방과학연구소가 연구 개발하는 무기체계는 파괴나 살상이 아니라 대화와 평화의 수단이라고 생각하는데 여러분은 과학의 힘으로 국방을 책임지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기에 충분하다.

정부도 여러분의 노력을 뒷받침하겠다는 것을 분명하게 약속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문 대통령의 국방과학연구소 방문은 의전과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가운데 이루어졌고 국방과학연구원 관계자들은 오늘 대통령님의 방문과 격려는 가족에게까지도 하고 있는 일을 밝히지 못하는 우리에게 큰 자부심을 갖게 만드는 자리가 되었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방과학연구소 방명록에 우리 국방, 우리 과학의 힘으로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