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입는' 컴퓨터도 가능?...초박막 반도체 소자를 개발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입는' 컴퓨터도 가능?...초박막 반도체 소자를 개발

2012년 07월 12일 13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내 연구진이 세계에서 가장 얇으면서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초박막 반도체 소자를 개발했습니다.

서울대 이탁희 교수 연구팀은 휘어지는 플라스틱 기판 위에 10억분의 1미터, 즉 1나노미터의 분자막을 까는 기술로 기존 유기전자 소자 두께의 100분의 1에 불과한 반도체 소자를 제작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소자는 지름 2mm인 이쑤시개에 휘감을 수 있을 만큼 자유자재로 휘어지는데다, 1000회 가량 반복 휘어짐 실험에서는 85% 이상 기능도 유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실용화 연구가 성공하면 손목에 차는 휴대전화나 입는 컴퓨터 등 영화 속에만 등장하던 다양한 휴대 전자기기의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성준 광주과기원 신소재공학과 박사는 "이번에 발표한 연구에서는 분자를 소자의 한 층으로 깔아서 기존의 유기(분자소자)의 두께보다 100분의 1로 낮췄다는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탁희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는 "유기전자 소자를 플라스틱 기판으로 만들면 이렇게 휘어지면서 가장 얇은 유기전자 소자를 만들었고 특히 세계 최초로 분자전자 소자를 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었다는데 큰 연구 의의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에 실렸습니다.

지금 동영상 보기를 클릭하시면 관련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