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송병기 울산부시장, '하명 수사 의혹' 관련 입장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

현장생중계

송병기 울산부시장, '하명 수사 의혹' 관련 입장 표명

2019년 12월 05일 15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첫 제보자로 밝혀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송병기 / 울산시 경제부시장]
수차례 울산시청과 울산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었고 수사 상황이 언론을 통하여 울산 시민 대부분에 다 알려진 상황이었습니다. 제가 이야기한 내용 또한 일반화된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님을 밝힙니다.

청와대 행정관이라고 밝힌 A 씨와는 2014년 하반기 서울 친구를 통해서 알게 되었고 당시 총리실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가끔씩 친구들과 함께 만난 적이 있었고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두 번 하는 사이였습니다.

그리고 분명하게 밝히는 것은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또한 저는 저의 이번 행위에 대해 추호의 후회나 거리낌이 없으며 그 어떤 악의적인 여론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다만 왜곡되는 여론 때문에 불안해하시는 공무원 가족들과 시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