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푸틴 "韓, 실수하지마" 경고 맞받아쳤다...가까워지는 '레드라인'

[자막뉴스] 푸틴 "韓, 실수하지마" 경고 맞받아쳤다...가까워지는 '레드라인'

2024.06.24. 오후 1: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정부는 러시아와의 관계도 고려해 인도적 지원만을 강조해 왔습니다.

[전하규 / 국방부 대변인(지난해 9월) : 현재까지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이에 따라 의료기기와 긴급 의약품, 발전기, 전투식량, 방탄복, 헬멧 등을 주로 보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경고에도 러시아가 북한과 군사동맹에 준하는 조약을 체결하자 살상 무기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며 기조 변화를 시사했습니다.

[장호진 / 국가안보실장 : 러시아가 스스로 결의안을 어기고 북한을 지원함으로써 우리 안보에 위해를 가해오는 것은 한러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지원이 확정될 경우 가장 먼저 거론되는 건 155mm 포탄입니다.

155mm는 서방권 국가의 표준 야포 구경으로 우크라이나가 당장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22년 우크라이나가 요청했던 항공기 요격용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천궁과 휴대용 지대공 미사일 신궁 등도 거론됩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이 살상무기를 제공한다면 실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대통령실은 무기 지원에 법적 제약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 측의 대응에 따라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혀, 살상 무기 지원 여부는 전적으로 러시아의 행동에 달려있음을 경고했습니다.

YTN 김문경입니다.

영상편집ㅣ마영후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