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길 가던 운전자들 '당황'...예산 부족해 벌어진 장면

[자막뉴스] 길 가던 운전자들 '당황'...예산 부족해 벌어진 장면

2024.06.17. 오후 4: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도로변 담장의 모습은 어디 갔는지 식물들이 담장 너머로까지 길게 자랐습니다.

차량 통행량이 많은 곳인데, 길게 자란 식물이 도로 주행선까지 넘어올 정도입니다.

운전자들의 시야에도 방해가 됩니다.

[문종일 / 울산 남구 야음동 : 제가 여기 자주 운전을 하는데 여름철 되니 풀이 많이 자라서 시야 방해도 많이 되고 차 긁힐까 봐 걱정도 많이 되네요.]

특히 곡선 구간은 우거진 풀들로 전방 시야 확보가 어려워 사고 위험이 높습니다.

이렇게 길게 자란 나뭇가지와 잡초들은 제때 잘라줘야 하지만 그러질 못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예산입니다.

예산 부족으로 14km 길이의 방어진 순환도로를 제초할 충분한 인력을 투입시키기 어려운 겁니다.

동구 방어진 순환도로 제초 작업에 배정된 예산은 2천만 원.

도로 전 구간을 손보기엔 턱없이 부족합니다.

[울산 동구청 관계자 (음성변조) : 작년이랑 예산이 비슷하긴 한데 전 구간에 대해서 작업하긴 어려움이 있죠. 예산이 적으니까 (용역) 계약 금액 자체가 적지 않습니까. 인력을 업체 쪽에서 많이 사용 못 하는 거죠. 인력을 더 써달라 이런 걸 요구할 순 없고….]

담당 지자체는 우선적으로 위험 구간부터 제초 작업을 벌일 계획입니다.

가로수와 식물이 안전을 위협하는 가운데 제대로 된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전동흔입니다.

촬영기자ㅣ강정구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