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미리 남편, 무죄 아니다"...뒤집힌 판결에 이승기가 내놓은 입장 [지금이뉴스]

"견미리 남편, 무죄 아니다"...뒤집힌 판결에 이승기가 내놓은 입장 [지금이뉴스]

2024.06.17. 오전 08: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수 이승기 씨가 장인이자 배우 견미리 씨 남편인 A씨의 주가 조작 논란과 관련한 악플 등에 대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16일 이승기 씨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이하 빅플래닛)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승기의 장인 A 씨의 2016년 주가 조작 혐의와 관련 대법원이 최근 파기 환송 결정을 내렸다"라며 "빅플래닛은 소속 아티스트인 이승기가 배우로서, 가수로서 자신의 일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뜻을 우선 밝힌다. 이승기를 위해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안은 이승기가 결혼하기 전의 일들이며, 가족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가짜뉴스 및 악플에 대한 법적 대응도 예고했습니다.

소속사는 "당사는 향후 이승기와 이승기 가족에 대한 가짜 뉴스와 악의적 비하성 댓글에 대해서는 소속사 차원에서 더욱더 강력히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날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사 전 이사이자 견미리 씨의 남편 이 씨 등에 대해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일부 공시 내용이 투자자에게 손해를 줄 수 있는 '부정행위'에 해당한다고 봤습니다.

이승기 씨는 지난해 4월 견미리 씨의 둘째 딸인 배우 이다인 씨와 결혼했고 슬하에 딸 1명을 뒀습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ㅣ이유나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