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채 상병 어머니의 '간곡한 부탁'...편지 곳곳에 배인 고통

[자막뉴스] 채 상병 어머니의 '간곡한 부탁'...편지 곳곳에 배인 고통

2024.06.13. 오전 10: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해 순직한 해병의 어머니가 거의 1년 만에 편지 형식으로 심경을 밝혔습니다.

입대 후 훈련소 수료식 때 본 모습이 마지막이었다며, 편지 곳곳에는 하늘의 별이 된 아들에 대한 그리움과 뒤바뀐 현실의 고통이 깊게 배여 있습니다.

그러면서 진실이 하루 빨리 밝혀지고 혐의 있는 지휘관들은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1년이 다 돼가는데도 진전이 없는 경찰 수사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조속한 진실규명을 당부했습니다.

물속에 투입하지 않아야 될 상황이었는데 왜 투입을 지시했는지, 왜 구명조끼를 입히지 않았는지 지금도 의문이라고 전했습니다.

박정훈 전 수사단장에 대해서는 아들의 사망사고를 조사하다 고통을 받고 있다며 과감히 선처해 줄 것도 간곡히 부탁했습니다.

이어 장마철이 다시 다가온다며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신속히 수립해 아들이 좋아했던 해병대로 거듭나기를 기원했습니다.

순직 해병의 어머니는 다음 달로 다가온 1주기 이전에 진실이 밝혀져 공방이 마무리되고 아이만 추모하면서 살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지만 그때까지 결과가 나올지는 미지수입니다.

현재 순직 사건 책임에 대한 수사는 경북경찰청이, 외압 의혹에 대한 수사는 공수처에서, 박정훈 전 수사단장의 항명 혐의는 군사법원에서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YTN 김문경입니다.


영상편집 : 서영미
디자인 : 이원희
자막뉴스 : 정의진

#YTN자막뉴스 #채상병 #순직해병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