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자동녹음은 몰랐나...매니저 휴대폰에 남은 흔적 [지금이뉴스]

김호중, 자동녹음은 몰랐나...매니저 휴대폰에 남은 흔적 [지금이뉴스]

2024.05.29. 오전 11: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음주 뺑소니 혐의 등으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가 사고 직후 김 씨 매니저와 나눈 통화 녹취가 확보됐습니다.

28일 TV조선은 경찰이 김 씨 대신 허위로 자수했던 매니저의 핸드폰에서 뺑소니 교통사고 직후 김 씨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 매니저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자동녹음 기능으로 녹음된 통화 녹취를 찾아냈습니다.

녹취에는 김 씨가 사고 직후 매니저에게 "술 마시고 사고를 냈다", "대신 자수해 달라"는 내용의 음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녹취를 근거로 김 씨에 대한 혐의를 기존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압수당한 자신의 휴대전화 3대 중 일부 비밀번호만 제공하는 등 조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동안 비밀번호 제출을 거부해 오다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입장을 번복했지만, 비밀번호 가운데 일부만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사고 당시 김 씨의 정확한 음주량을 캐묻는 동시에 운전자 바꿔치기를 비롯한 사고 은폐 과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중점적으로 살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와 소속사 관계자를 상대로 보강 수사를 거쳐 구속 기한 안에 검찰에 송치한다는 계획입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ㅣ이유나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