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고위간부 추가 진술 확보...김 사령관, 대면 조사 '거부'

[자막뉴스] 고위간부 추가 진술 확보...김 사령관, 대면 조사 '거부'

2024.05.23. 오전 08: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채 상병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공수처가 이른바 'VIP 격노설'을 들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최근 해병대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고위 간부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해당 간부는 지난해 8월 아침 회의에서 김 사령관이 'VIP가 격노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이와 별도로 김 사령관이 외압을 행사하려는 취지로 이해하지는 않았다며, 직권남용죄가 되지 않을 거라는 개인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앞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은 채 상병 사건 이첩 과정에서 김 사령관에게서 'VIP가 격노하며 장관과 통화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지만, 김 사령관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공수처는 최근 두 사람을 상대로 대면 조사를 시도했지만, 김 사령관의 거부로 무산됐습니다.

취재기자|신지원
AI 앵커|Y-ON
자막뉴스|류청희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