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여사님이 결정적 역할" 김건희 여사, 169일 만에 등장한 곳은...

[자막뉴스] "여사님이 결정적 역할" 김건희 여사, 169일 만에 등장한 곳은...

2024.05.20. 오전 08: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일제강점기에 반출돼 미국 보스턴미술관에 보관돼 있던 사리가 100년 만에 제자리인 경기도 양주 회암사로 돌아왔습니다.

사리 봉환을 축하하는 자리에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과 신도 등이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돌아온 사리는 한국 불교와 국가의 소중한 유산이라며 한미 관계가 가까워지며 반환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이 귀한 유물을 다시 모셔오는 과정은 길고 힘들었습니다. 작년 4월 저의 미국 순방을 계기로 10년 만에 반환 문의 재개를 요청했습니다.]

돌아온 사리는 원래 회암사의 지공선사 사리탑에 있던 것으로 지난해 4월 윤 대통령의 미국 순방 당시 김건희 여사가 사리가 있던 보스턴미술관을 방문하면서 반환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불교계는 행사에 참석한 김 여사에게 각별한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진우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 여사님의 문화적 안목과 혜안으로 보스턴 박물관 측과의 협상과 이운 승인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해주셨습니다.]

김 여사가 국내에서 대중 앞에 모습을 보인 건 지난해 12월 자승 전 총무원장 스님의 분향소를 방문한 이후 169일 만입니다.

김건희 여사는 불교계의 숙원을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탤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대통령도 이번 반환은 포기하지 않고 국민과 정부가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회피하지 않고 국민을 위한 간절한 마음으로 노력하고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YTN 장아영입니다.

촬영기자ㅣ최영욱·김종완
영상편집ㅣ서영미
자막뉴스ㅣ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