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스도 못 사는 일본인, 이제 한국행" 日 탄식 글에 폭발적 반응 [지금이뉴스]

"주스도 못 사는 일본인, 이제 한국행" 日 탄식 글에 폭발적 반응 [지금이뉴스]

2024.05.20. 오전 08: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현재 일본 경제 상황을 비통하게 표현한 탄식의 글이 일본 온라인에서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유나선생(ゆな先生)’이라는 필명의 일본 네티즌은 지난 12일 ‘X’(옛 트위터)에 ‘2024년의 일본’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은 1주일만에 200만회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글쓴이는 지금의 일본인을 “오렌지주스조차 못 살 정도가 되어 감귤 혼합주스를 울면서 마시게 됐다”고 표현했습니다.

이어 “여성들은 해외 매춘을 너무 많이 나가 미국 입국 거부가 속출했고, 그러자 얼마전까지만해도 훨씬 가난했던 한국에 매춘을 나간다”고 했습니다.

이어 자국 관광 산업에 대해서도 수출 부진과 연결해 부정적인 관점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과거의 무역 수출 강국은 오랫동안 방치돼 있었고, 지금은 무역 적자가 수조 엔에 달해 수출할 것이 없다”며 “관광업으로 동남아시아, 인도, 그리고 이름조차 모르는 나라 사람들에게 필사적으로 머리를 숙여 외화를 벌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중국인들의 영역이 커지고 있는 부동산 문제도 거론했습니다.

필자는 “도시 지역에서는 일본인이 중국인 주인에게 매달 아파트 임대료를 내고, 비싸서 부동산을 살 수 없는 일본인 곁에서 중국인들은 싸다며 현금으로 아파트를 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사회인 중 상층부는 차례로 미국으로 탈출하고 있고, 한번 탈출한 사람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기술력과 고령화,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도 비판하며 엔저 현상도 꼬집었습니다.

그는 “과거 영광의 시절에 쌓아둔 외화를 판매해 간신히 버티고 있지만 언제까지 갈지 모른다”며 “과거 세계인들이 갖고 싶어 했던 통화인 엔화는 ‘비상시 엔화’라는 별칭이 과거의 것이 되어 매일같이 바닥을 치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이를 본 일본 네티즌들은 “일본 현실을 잘 정리했다” “사실 이 글보다 일본 현실은 더 이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글은 최근 한국 커뮤니티 사이트에도 옮겨지고 있습니다.

국내 네티즌들은 ‘곧 다가올 우리의 미래’라는 반응을 보이며 “웃긴 건 한국은 일본의 사례를 통해 우리 사회의 미래를 알면서도 피할 수 없다는 거다”, “우리도 마찬가지. 다음 세대는 정말 미국 이민 밖에 답이 없을 거 같다” 등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X@JapanTank

#지금이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