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살인적으로 퍼부었다"...흙탕물 덮친 中, 대재앙급 '물폭탄'

[자막뉴스] "살인적으로 퍼부었다"...흙탕물 덮친 中, 대재앙급 '물폭탄'

2024.04.23. 오전 07: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도로도 광장도 흙탕물이 집어삼켰습니다.

중국 광둥성을 비롯한 남부에 지난 18일부터 큰비가 퍼부었습니다.

연일 호우가 이어지면서 누적 강수량 600mm가 넘는 곳도 있습니다.

강과 지류, 하천 등 곳곳이 범람했고 농경지도 물살에 휩쓸렸습니다.

[후앙 징롱 / 폭우 피해 농민 : 제가 여기서 쌀농사를 짓고 사는데 이번에 모조리 물에 잠겼어요. 복구는 불가능합니다.]

현지 매체들은 100년 만에 한 번 발생할 규모의 홍수로 광둥성에서만 주민 11만 명이 대피했는가 하면 농작물 수천 헥타르가 수해를 보는 등 재산피해도 어마어마하다고 보도했습니다.

지금까지 10여 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되는 등 인명피해도 늘고 있습니다.

[링 쉬우첸 / 중국 광둥성 칭위한 시민 : 재작년부터 비가 더 많이 내리기 시작했어요. 과거에는 이 정도로 많이 내리지는 않았거든요.]

중국 기상 당국은 모레(25일)까지 비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특히 오늘(23일)은 광둥성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겠으니 비 피해를 보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영상편집ㅣ안홍현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