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움직이는 9억 명...'지상 최대 선거' 열리자 벌어진 일

[자막뉴스] 움직이는 9억 명...'지상 최대 선거' 열리자 벌어진 일

2024.04.22. 오후 12: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바짓단을 걷어 올리고 강을 건너는 사람들.

등에는 커다란 가방, 양손에는 무거운 장비를 들고 부지런히 발걸음을 옮깁니다.

투표 장비를 나르는 인도 선관위 직원들입니다.

[시반시 아와스티 / 인도 지역 선관위 관계자 : 차가 못 들어가는 투표소가 7~8곳쯤 됩니다. 선관위 직원들은 걸어서 가야 하고, 어떤 곳은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합니다.]

말을 타고 산길을 오르거나, 나룻배를 타는 등 투표소를 설치하러 그야말로 산을 넘고 물을 건넙니다.

이번에 시작된 인도 총선에서 전국에 설치된 투표소는 105만 곳.

유권자 9억7천만 명이 연방 하원의원 543명을 뽑는데, 오는 6월 1일까지 지역구별로 차례로 투표가 이어집니다.

각 정당들은 상징 그림을 사용합니다.

글을 모르는 유권자도 그림을 보고 투표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투표는 44일이 걸리지만, 전자투표라서 개표는 6월 4일 시작해 당일 결과가 나옵니다.

[마냐 사흐데브 / 22살, 생애 첫 투표 :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제는 일자리입니다.]

이번 총선에선 지난 2014년부터 집권하고 있는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높은 경제성장률에 힘입어 압승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도는 의원내각제로, 과반인 272석을 차지하면 정부를 구성할 수 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영상편집ㅣ임현철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