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강남 학원가 '발칵'...'마약음료 사건' 주범, 1년 만에 잡았더니

[자막뉴스] 강남 학원가 '발칵'...'마약음료 사건' 주범, 1년 만에 잡았더니

2024.04.20. 오후 4:3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캄보디아 프놈펜에 있는 한 빌라.

강남 마약 음료 사건의 주범이 묶던 곳입니다.

우리 국정원과 검찰, 경찰과의 공조에 나선 현지 경찰이 지난달 16일 이곳에서 주범인 중국인 A 씨를 체포했습니다.

강남 마약 음료 사건이 발생한 지 거의 1년 만으로 A 씨는 필로폰 공급책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앞서 지난해 4월 A 씨로부터 필로폰을 받은 일당들이 시음 행사를 빙자해 강남 학원가 학생들에게 필로폰이 섞인 마약 음료를 건넨 뒤 협박하면서 파장이 일었습니다.

붙잡힌 마약 음료 제조자 길 모 씨는 지난해 10월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지만, 공급책의 행방은 오리무중이었습니다.

그러다 지난 1월 필로폰 4kg을 인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던 B 씨가 적발된 뒤 A 씨의 행적이 국정원에 포착됐습니다.

A 씨의 은신처에서는 2만3천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 700여g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국정원은 캄보디아에 숨어 지내던 A 씨가 우리나라로 계속해서 필로폰을 공급해 오고 있었다며, 검거하지 못했다면 또 다른 신종범죄에 쓰였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체포 현장에서 필로폰과 제조 설비 등이 발견돼 현지에서 처벌받게 됐다고 국정원은 전했습니다.

YTN 김문경입니다.

화면제공|국가정보원
영상편집|전주영
자막뉴스|류청희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