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일본 기상청의 '데드라인'...견고한 열도마저 무너트린 강지진

[자막뉴스] 일본 기상청의 '데드라인'...견고한 열도마저 무너트린 강지진

2024.04.19. 오전 09: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CCTV 화면이 심하게 흔들립니다.

일본 시코쿠 해협에서 규모 6.6의 강진이 일어난 직후입니다.

에히메현과 코치현에서는 사람이 제대로 서 있기 힘들다는 '진도 6약'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이들 지역에서는 이같은 강도의 지진은 1996년 관측 이후 28년 만입니다.

건물 외벽이 부서지고 담벼락이 무너진 모습도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코치현 주민 : 땅울림이 오고, 지진이구나 싶더니 갑자기 옆으로 흔들렸어요.]

[코치현 주민 : 가구를 고정을 안 해놨는데, 서랍이 떨어져 방의 절반이 물건들로 흐트러져 치워야만 했어요.]

지진으로 인한 부상자가 잇따랐고 낙석이 도로를 덮치는가 하면, 수도관이 망가져 급수가 끊기는 상황도 속출했습니다.

이와 함께 에히메현에 있는 이카타 원전 3호기의 출력이 2% 정도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관할 전력회사인 시코쿠는 원전 운행에 지장이 없다고 밝혔고, 일본 정부도 원전 이상은 보고된 게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앞으로 1주일 안에 비슷한 규모의 지진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하라다 사토시 / 일본 기상청 지진·쓰나미 감시과장 : 진도 6약의 지진이 일어난 이후와 관련해 평소 이상으로, 앞으로 올 큰 지진을 경계해 주시길 바랍니다.]

다만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시코쿠 해안을 중심으로 한 규모 8의 '난카이 해구 대지진'을 일으킬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이미영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