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것' 가격 천정부지로 치솟자...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자막뉴스] '이것' 가격 천정부지로 치솟자...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2024.04.18. 오후 4: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초콜릿 원료인 카카오 열매의 가루, 코코아값이 연일 고공행진입니다.

이번 달 코코아 선물 가격은 사상 처음으로 톤당 만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현지 시각 16일 기준, 미국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코코아 선물 가격은 톤당 만 243달러로, 올해 초와 비교해 140% 가까이 올랐습니다.

전 세계 카카오 생산의 70%를 차지하는 서아프리카의 카카오 농사가 이상기후로 인한 폭우와 가뭄으로 초토화됐기 때문입니다.

국내 제과업계는 결국 다음 달부터 초콜릿 등 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했습니다.

롯데웰푸드는 코코아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이미 확보해 둔 카카오 원료가 거의 바닥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초콜릿이 들어간 제품 17개 가격을 평균 12%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대표 초콜릿 제품인 '가나초콜릿'은 1,200원에서 1,400원으로 200원, 초코 빼빼로 가격은 1,800원으로 100원 오릅니다.

아이스크림의 경우 인상 폭이 더 큰데, '구구크러스터'는 기존 5,000원에서 5,500원으로, '티코'는 6,000원에서 7,000원으로 각각 500원, 천 원씩 오를 예정입니다.

[롯데웰푸드 관계자 : 카카오 원물 가격이 3배 이상 오른 상황이고, 인건비 등 가공 비용도 오른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가격 인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같은 가격 인상 단행이 다른 국내 제과업체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오리온 관계자는 당장 가격 인상 계획은 없다면서도, 카카오와 설탕 등 원재료 국제 가격 인상으로 부담이 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디바 등 초콜릿 수입업체들도 추후 가격 인상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재룟값에 더해 유가와 환율까지 오르면서 과자 값이 줄줄이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촬영기자ㅣ홍성노
영상편집ㅣ오훤슬기
디자인ㅣ이원희·박유동
자막뉴스ㅣ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