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보복, 예상 못했을 것"...완전히 오판한 이스라엘 [지금이뉴스]

"이란 보복, 예상 못했을 것"...완전히 오판한 이스라엘 [지금이뉴스]

2024.04.18. 오후 1: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스라엘이 지난 13일 이란의 보복을 부른 구실이 됐던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공격을 계획하던 당시 상황을 크게 오판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NYT는 미국 당국자들을 인용,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공격에 앞서 우방국인 미국에 미리 알리지 않았으며 이란이 강하게 대응하지 않을 것으로 잘못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영사관 공격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 등 군인 7명이 사망했고, 이란은 예고한대로 지난 13일 이스라엘 본토를 겨냥해 무인기(드론)과 미사일로 대규모 보복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이란 영사관 공격을 불과 몇분 앞두고 폭격 계획을 미국에 알렸습니다.

이전까지 이스라엘의 최우방국 미국은 방심하고 있었다는 게 NYT의 전언입니다.

이란 영사관 공격 후 고위급 논의에 참여한 미국 당국자들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이란이 강하게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오판했습니다.

이란은 이후 13일 보복 공격에서 이스라엘 본토에 300대가 넘는 드론과 미사일을 퍼부었는데, 이는 이스라엘이 예상치 못한 수준의 대규모 공격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이란 영사관 공습 계획은 두 달 전부터 시작되었으며, 이란 혁명수비대 자헤디 사령관이 표적이었습니다.

이스라엘군 내부 기록에 따르면, 전쟁 내각은 영사관 공격 약 일주일 전인 3월 22일에 작전을 승인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대응 범위를 예상했지만, 본토에 대한 직접 공격이라는 격한 반응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