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오래 걸릴 것 같다"...돌변한 파월에 '털썩'

[자막뉴스] "오래 걸릴 것 같다"...돌변한 파월에 '털썩'

2024.04.17. 오전 08: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달 의회 청문회에서 2% 물가 달성이 머지않았다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말을 바꿨습니다.

기존에 생각했던 것보다 인플레이션을 잡는 데 시간이 더 걸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최근 경제 지표는 2% 물가 달성에 대한 더 큰 확신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그런 확신에 이르기까지 기대보다 더 오랜 기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23년 만에 최고치인 기준금리를 낮추는 것도 당장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된다면 지금의 고금리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현재 노동시장 강세와 인플레이션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의 제한적인 통화정책을 더 지속하면서 물가 지표를 관찰하는 게 적절해 보입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 유력했던 6월 금리 인하설은 물 건너가고 9월에야 첫 금리 인하가 시작될 거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렸습니다.

연준이 예고했던 올해 3차례 금리 인하도 쉽지 않아 한두 차례로 수정되는 분위기입니다.

파월 의장의 말에 뉴욕 증시는 실망감을 표시하며 마이너스로 전환하거나 상승폭을 줄였습니다.

결국 3대 지수는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

최근 중동 지역 긴장이 고조되면서 물가 상승 우려는 더 커지고 있어 연준의 금리인하에 대한 접근은 더 신중해질 거란 전망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촬영ㅣ강연오
디자인ㅣㅣ우희석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