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미 알고 있었던 美, 이스라엘 영공 도착 전에 이란 드론 격추시켰다

[자막뉴스] 이미 알고 있었던 美, 이스라엘 영공 도착 전에 이란 드론 격추시켰다

2024.04.14. 오후 2: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백악관은 이미 며칠 전부터 이란의 공격 위협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 거라고 예고해왔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공격이 이뤄지기 전에 미리 방어를 위한 군사력을 준비해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축함 2척을 이스라엘 인근에 배치하고 전투기를 대기시키는 등 이란의 보복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병력을 보강해 놓은 겁니다.

미국 언론들은 미군 전투기가 이란이 보낸 드론 일부를 이스라엘 영공에 도착하기 전에 격추 시켰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국방 당국자는 CNN 등에 출연해 미군은 이란 드론을 계속해서 격추하고 있다며 미군 전력은 추가적인 방어 지원을 제공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이란의 공격 규모에 비해 이스라엘의 피해는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한다고 전했습니다.

평소처럼 델라웨어 별장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던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에 급히 백악관으로 복귀했습니다.

국가안보회의, NSC를 소집해 긴급 안보회의를 개최하고 이란 공격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이란 공격에 대한 방어 뿐 아니라 이번 공격이 더 큰 전쟁으로 확대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를 마친 뒤 SNS에 국가안보팀으로부터 이스라엘 공격에 대한 업데이트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란과 이란 대리 세력의 위협으로부터 이스라엘의 안보를 지키겠다는 미국의 공약은 철통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통화를 갖고 이란 공격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기자 | 권준기
자막뉴스 | 이미영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