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민심 너무나 매서웠다...줄줄이 '올스톱' 위기

[자막뉴스] 민심 너무나 매서웠다...줄줄이 '올스톱' 위기

2024.04.12. 오후 1: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여당이 화력을 집중한 건 민주당 후보들의 막말과 부동산 의혹이었습니다.

김준혁 후보의 '이대생 성 상납 발언' 등과 양문석 후보의 편법 대출 의혹을 고리로 거대 야당 심판론을 폈습니다.

[한동훈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지난 9일) : 꼰대 같은 상사가 사람들 모아놓고 여성 동료들, 후배들을 모아놓고 모든 걸 음담패설로 연결하고 괴롭히는 성희롱의 시대로 돌아가실 겁니까?]

하지만 두 후보 모두 국회에 입성했고, 유권자들은 야권에 192석을 몰아줬습니다.

'정권 심판론'이 더 거셌던 겁니다.

의정 갈등 장기화와 고물가 등 경제 실정론이 표심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5일) : 물가가 너무 높지 않습니까? 세계에서 바나나값이 제일 비싸대요. 사과는 말할 것도 없고요. 사과는 하도 많이 해서 요새는 또 가짜 사과가 유행 아닙니까?]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들이나 이종섭 전 호주 대사 사태 등 이른바 용산발 악재도 중도·무당층이 등을 돌린 주요 요인으로 꼽힙니다.

[이종훈 / 정치평론가 : 일련의 악재들이 불거지지 않았습니까? 이종섭 전 호주대사 건. 그 다음에 곧바로 이어서 터진 황상무 전 수석 건.]

선거 때마다 표심이 요동치는 이른바 '스윙 보터' 지역인 수도권과 충청권 의석을 민주당이 사실상 싹쓸이하다시피 한 게 이를 뒷받침합니다.

불과 2년 전 대선과 지방선거에선 여권에 적지 않게 힘을 실어줬던 지역이었습니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처음으로 '집권 내내 여소야대' 구도를 만든 매서운 민심에, 정부·여당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촬영기자ㅣ이상은
촬영기자ㅣ박재상
영상편집ㅣ임종문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