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중동전쟁 '직격탄'...'위급 상황' 처한 바이든

[자막뉴스] 중동전쟁 '직격탄'...'위급 상황' 처한 바이든

2024.02.29. 오전 08: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미시간주의 경선 결과도 예상대로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현지 시간 27일) 모두 압승을 거두며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대결을 예고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취약점도 드러났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통적인 지지층인 아랍계 미국인의 민심 이반에 직면했습니다.

아랍계가 많은 미시간주에서는 가자지구를 공격하는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바이든에 항의하는 투표운동이 벌어졌습니다.

바이든 대신 '지지 후보 없음'에 투표하는 유권자가 속출했습니다.

[아흐마드 오트만 / 아랍계 유권자 : 우리가 집단학살에 반대한다는 것을 조 바이든에게 알리기 위해 '지지 후보 없음'에 투표했습니다.]

바이든은 4년 전 미시간에서 트럼프에 15만 표 이상 앞섰지만, 트럼프가 승리했던 8년 전 힐러리 클린턴과의 격차는 1만1천 표에 불과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경선 연승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30% 정도는 여전히 트럼프에 반대하고 있고, 지지층 대부분이 '백인'과 '50대 이상', 고졸 이하 학력자에 집중돼 있습니다.

[조이 카펠레티 / AP통신 기자 : 트럼프는 모든 주의 초반 경선을 휩쓸었고 그의 팀은 3월 중순까지 공화당 후보 지명에 필요한 대의원을 확보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 5일 '슈퍼 화요일' 경선에서도 바이든과 트럼프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됩니다.

이어 중하순쯤에는 대선 후보 확정에 필요한 대의원 수를 각각 확보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영상편집ㅣ이영훈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