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간부도 외면한 '軍 괴롭힘'...외부에 알리자 벌어진 일

[자막뉴스] 간부도 외면한 '軍 괴롭힘'...외부에 알리자 벌어진 일

2024.02.28. 오전 11: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 2021년 입대한 A 씨가 강원 인제군 3군단에서 겪은 일들은 악몽 그 자체였습니다.

동기인 변 모 씨는 쉬고 있는 피해자 침대에 올라 신체를 접촉하거나,

자고 있는데 손가락을 빠는 등 강제로 추행했습니다.

이유도 모른 채 '죽여버린다'는 흉기 위협까지 당해야 했습니다.

[피해자 : 전역 후에도 그때 일 생각나서 가위도 많이 눌리거든요. 그래서 한 번 갔다 오는 군대 멋지게 다녀오고 싶었는데 다 더럽혀진 기분이라….]

선임병들의 괴롭힘도 있었습니다.

당시 상병 김 모 씨는 위병소 근무를 대신 서라는 부당 지시를 거부하자 다른 병사들이 있는 데서 욕설하고 모욕했습니다.

간부는 사건 무마에만 급급했습니다.

일병이던 피해자가 김 상병에게 당한 괴롭힘을 알렸더니,

징계위원회 간사이자 행정보급관이던 한 모 상사는 피해자가 쓴 자술서를 파쇄해버리고 별다른 조치는 취하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 행정보급관이 저를 예민한 놈, 유별난 놈 정도로만 생각하고 저를 오히려 다른 부대로 내쫓고 싶어 하더라고요.]

부대에서 도움을 구할 곳이 없다고 판단해 외부 조직인 군사경찰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서야 수사가 진행됐습니다.

군 검찰은 강제추행과 특수협박 등 혐의로 변 씨를 재판에 넘겼고,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은 추행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다만, 검찰과 피고인 모두 1심 결과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입니다.

진술서를 없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 상사 역시 죄가 인정돼 지난해 군사법원에서 벌금 3백만 원의 약식명령을 선고받았습니다.

추행 가해자의 계속된 인격모독과 무고죄 주장으로 1심 결과가 나고서야 제보를 결심했다는 피해자.

유죄는 인정됐지만 가해자와 비슷한 인상착의인 사람만 봐도 가슴이 내려앉을 정도로 고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우종훈입니다.


촬영기자:유준석
그래픽:지경윤 오재영
자막뉴스 : 정의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