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살던 소련 같았다"...北 관광 다녀온 러시아 관광객의 증언 [지금이뉴스]

"할머니 살던 소련 같았다"...北 관광 다녀온 러시아 관광객의 증언 [지금이뉴스]

2024.02.28. 오전 10: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관광객이 "마치 할머니가 살던 소련 같았다"고 회상했습니다.

26일 CNN에 따르면 여행 블로거인 일리야 보스크레센스키는 최근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지난 9일 러시아 관광객 97명이 3박 4일 일정으로 북한을 찾아 평양 김일성 광장, 만경대학생소년궁전, 원산 마식령스키장 리조트 등을 방문한 뒤 돌아갔는데 이 중 한 명이 바로 일리야였습니다.

일리야는 "북한을 보니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구소련 시절) 이렇게 살았을 것 같다고 짐작하게 됐다"며 "과거로 순간 이동한 것 같다. 도시에 광고가 없고 전시된 것이라곤 당 슬로건과 깃발뿐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일리야는 여행 블로거가 직업이지만, 혹시나 북한 여행에서 불이익을 받을까 봐 자신의 직업을 상점 아르바이트생이라고 속였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광은 지난해 9월 연해주 대표단과 북한 당국이 체결한 협정에 따른 것입니다.

1인당 여행비는 750달러(약 100만 원)였다고 알려졌습니다.

러시아는 다음 달에도 북한에 2, 3차 단체 관광객을 보내며 단체 관광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기자ㅣ정윤주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RFA 인스타그램

#지금이뉴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