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암세포 찾아 자율주행...세계 최초로 만든 '나노 로봇'

[자막뉴스] 암세포 찾아 자율주행...세계 최초로 만든 '나노 로봇'

2024.02.19. 오전 09: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광선을 맞아 작게 축소된 잠수함이 사람 몸에 들어가 곳곳을 누비기도 하고,

혈전을 제거하기 위해 초소형 잠수함이 혈관과 뼛속을 돌아다니기도 합니다.

이 같은 나노로봇은 SF영화의 단골 소재지만, 실제로 나노로봇을 만드는 건 쉽지 않습니다.

[천진우 / IBS 나노의학 연구단 단장 : 그동안 사람들이 많이 관심 있었지만 어려워하는 연구였죠. 크기가 작기 때문에 그 안에 엔진이나 기어, 센싱(감지)할 수 있는 부속(장치)까지 다 넣는 것은 어렵죠.]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나노로봇이 가득 들어있는 액체입니다.

전자현미경으로 수십만 배 확대했더니 200nm의 동그란 로봇이 보입니다.

자기장이 없으면 가만히 멈춰있지만 자기장 안에서는 회전 운동을 합니다.

로봇의 엔진은 금과 인공 DNA로 코팅된 산화철인데, 자기력을 받으면 회전해 동력을 생성하기 때문에 엔진 역할을 해낼 수 있습니다.

엔진을 둘러싼 건 DNA로 코팅된 다공성의 금 껍질인데, 로봇 자체가 회전하도록 하는 로터 역할을 합니다.

DNA 정보와 일치하는 유전자가 감지되면, 엔진은 로터와 맞물려 함께 회전하는데, 마치 엔진 동력을 로터에 전달하는, 클러치와 같이 작동하는 겁니다.

엔진과 로터를 코팅하는 DNA를 편집하면 나노로봇이 어떤 유전자를 만났을 때 작동하도록 할지 결정할 수 있습니다.

[룽게리히 도미닉 / IBS 나노의학 연구단 연구교수 : DNA는 염기서열을 원하는 대로 코딩할 수 있어 (나노로봇이) 오직 특정 조건에서만 작동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나노로봇으로 세포의 특정 수용체를 기계적으로 당겨 목표 유전자를 활성화하는 데도 성공했습니다.

또 회전운동이 다양한 운동으로 응용될 수 있고, 여러 나노로봇의 DNA를 코딩해 복잡한 알고리즘도 구현할 수 있다며, 약물 전달체나 질병 치료 로봇 등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연구팀은 이 나노로봇을 몸속 목표지점에 스스로 찾아가는 자율주행 로봇으로 만들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영상취재ㅣ최재훈
그래픽ㅣ박유동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