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버스에 꽂혀있던 열쇠로...기사 빙의한 도둑의 4시간

실시간 주요뉴스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 시외버스 터미널.

한 남성이 버스에 오르더니 시동을 겁니다.

능숙한 듯 엔진을 예열시키더니 운행을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 남성은 버스 기사가 아니라 직업이 없는 30대 A 씨였습니다.

[진주시외버스터미널 관계자 : 10년 이상 내가 여기 근무해도 이런 경우는 완전히 처음이죠. 황당하죠, 정말.]

A 씨는 주차된 시외버스 안에 있는 열쇠로 버스를 몰았습니다.

4시간 정도를 달렸는데, 도로에 차를 세워놓고 40분 정도 잠까지 잤습니다.

"새벽 질주는 터미널에서 직선거리로 1km가량 떨어진 도로의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서야 끝났습니다."

A 씨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이동수 / 진주경찰서 형사2팀장 : 버스 운전 경력이나 대형 차량 화물 차량 등 운전 경력은 확인할 수 없는 상태이지만, 대형 차량 등 운전을 할 수 있는 자격 요건은 충분히 되는 사람입니다.]

당시 A 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절도 등 혐의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YTN 임형준입니다.

촬영기자|강태우
자막뉴스|장아영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