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국밥집서 장제원 만나"...김장연대 갈등 봉합? [Y녹취록]

"부산 국밥집서 장제원 만나"...김장연대 갈등 봉합? [Y녹취록]

2023.12.07. 오후 3: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 진행 : 박석원 앵커
■ 출연 :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앤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제 윤 대통령 부산 찾았을 때 김기현 대표도 함께하기도 했었고 또 국밥집에서 장제원 의원도 마주했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게 보면 지금의 혁신위가 들어오고 나서 김장연대와의 갈등은 어느 정도 없어졌다, 끝났다, 이렇게 볼 수 있는 겁니까?

◆허은아> 김장연대에 대해서 기대를 갖는 분들은 지금은 없는 것 같아 보이기는 합니다. 그리고 이번 혁신위가 물러나는 부분은 어떠한 패자가 있는 모습이어서는 안 된다. 그리고 패자가 없는 퇴진이어야 된다는 생각은 하셨던 것 같고요. 그렇기 때문에 인요한 위원장 입에서는 미안하다라는 말보다는 감사하다는 말을 더 많이 했었을 겁니다. 패자가 있다라고 한다면 책임은 지도부가 져야 되는 부분이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그러한 부분이 있었을 것 같고요.

그리고 사진에 어떻게 잡혔다, 가까이 있었다, 없었다라는 부분은 정치인이 그 권력자 옆에 얼마나 가까이 있느냐라는 것을 상당히 유심히 국민들이 지켜보시기 때문에 사진 한 장에서의 모습들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러나 이미 거리가 조금 더 있어진 것 같다라고 많이들 추측하고 계시죠.

◆전용기> 신 김장연대가 되지 않을까 싶거든요. 그러니까 과거 김장연대 같은 경우에는 권력을 획득하는 구조였다면 지금은 그 권력을 지키기 위한 김장연대가 될 것 같아서 신 김장연대라고 말씀을 드렸는데요. 적절한 중진의원들의 험지 출마는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혁신위원회가 50% 정도는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으려면 어느 정도 중진 의원들, 그러니까 중간 정도의 실권을 가지고 있는 분들은 험지에 출마하면서 진짜 윤석열 정부와 당의 실권을 가진 이른바 장제원 의원 같은 경우에는 험지 출마를 하지 않음으로써 권력도 지키고 일보의 혁신의 성공을 보여주는 모습으로 가지 않을까, 저는 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대담 발췌: 박해진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