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60년 뒤엔 '여름배추' 사라진다...키위는 전국에 쑥쑥 [지금이뉴스]

한반도 60년 뒤엔 '여름배추' 사라진다...키위는 전국에 쑥쑥 [지금이뉴스]

2023.12.07. 오전 11:3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반도의 기온이 올라가면서 60년 뒤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키위와 난지형 마늘을 재배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농촌진흥청이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활용해 재배지 변동 예측 결과를 내놨습니다.

키위를 예로 들면, 지금은 남해안 일부 지역에서 재배하고 있지만, 2090년이면 강원도 일부를 제외한 전국으로 재배지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남해안과 제주 등 겨울철 따뜻한 지역에서 재배되는 난지형 마늘도 2100년대엔 전국에서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반면에 주로 고랭지에서 재배되는 여름배추는 2050년대에 재배지가 눈에 띄게 줄다가 2090년대에는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제작 : 정의진
AI앵커 : Y-GO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