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같이 뛰던 후배 야구 선수 고소...“공갈 협박당했다” [지금이뉴스]

김하성, 같이 뛰던 후배 야구 선수 고소...“공갈 협박당했다” [지금이뉴스]

2023.12.07. 오전 10: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국내에서 함께 뛰었던 후배 야구 선수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연합뉴스의 7일 보도에 따르면 공갈 및 공갈미수 혐의로 A 씨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달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이에 따르면 김하성은 2년 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A 씨와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인 뒤 A 씨로부터 합의금을 요구받았다. A 씨가 거액의 합의금을 받아낸 후 계속해서 금품을 요구했다는 것이 김하성의 주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전날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절차에 따라 나머지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성은 2020년까지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다 2021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올해 아시아 내야수로는 최초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제작 : 정의진
AI앵커 : Y-GO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