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이스라엘, 새 작전 계획...'피비린내' 길어질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이스라엘군은 현지시간 1일 "하마스가 군사작전 중단을 위반하고 이스라엘 영토를 향해 발포했다"며 "가자지구 하마스 테러 조직에 대해 다시 전투를 시작했다"고 선언했습니다.

지난달 27일 인질과 수감자 교환을 조건으로 시작된 일시 휴전이 7일 만에 깨진 셈입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교전 재개 이후 팔레스타인인이 최소 178명 숨지고 수백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전투기가 출격하는 등 지상과 공중, 해상에서 가자지구 전역의 '테러 목표물' 200여 곳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일주일간 휴전 합의에 따라 운영을 중단했던 무인기(드론)도 다시 전투에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자지구 북부 뿐만 아니라 남부 칸 유니스와 이집트 접경 라파, 난민촌이 있는 자발리아 등지까지 이스라엘군의 공습 표적에 포함됐다고 알자지라 방송은 보도했습니다.

이날 휴전 종료 소식이 전해지면서 레바논 남부의 친이란 무장세력 헤즈볼라도 이스라엘 북부 접경지를 향해 무인기 공격을 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풀어주기로 한 여성인질 10명을 석방하지 않고 로켓 공격을 하는 등 먼저 협정을 파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역시 하마스가 휴전 협정을 위반하고 모든 여성 인질을 석방할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이스라엘 정부는 전쟁 목표 달성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하마스는 이스라엘과 미국 측에 휴전 파기 책임을 돌렸습니다.

양측이 입장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일론 레비 /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 : 가자지구의 하마스 테러조직이 협정의 주요 조건을 파기했고 이스라엘 지역에 먼저 로켓을 쐈습니다.]

[오사마 함단 / 하마스 대변인 : 어제 이스라엘이 전투를 재개하고 싶었던 건 확실합니다. 중재자들이 여러 제안을 하고 우리가 3가지를 수용했는데도 이스라엘 측이 매번 거부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인질과 수감자를 맞교환하는 조건에 합의하며 지난 24일 오전 7시부터 나흘간의 휴전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각각 이틀과 하루씩 휴전을 연장했습니다.

두 차례 연장된 휴전이 종료되는 현지시간 1일 오전 7시를 앞두고 하루 더 연장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결국 연장 발표는 나오지 않습니다.

일시 휴전 기간 하마스가 석방한 인질은 이스라엘 국적자 80명과 외국 국적자 25명 등 모두 105명이며 이스라엘이 풀어준 팔레스타인인 수감자는 240명입니다.

아직 하마스에 억류 중인 인질은 137명가량으로 추정됩니다.

국제사회는 휴전 연장 가능성을 포기하지 않고 중재 노력을 이어갔습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가자지구에서 인도주의적 휴전을 연장하기 위해 이스라엘, 이집트, 카타르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국가안보회의가 남아있는 인질을 석방하기 위해 계속해서 이 문제에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적대 행위 복귀는 인도주의적 휴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준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카타르와 이집트 등 주변국들이 휴전 재개를 위한 중재에 노력을 계속 기울이고 있다고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이스라엘이 하마스를 상대로 1년 넘는 장기전을 계획하고 있으며, 가자지구에 고강도의 공격을 내년 초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스라엘이 고강도 지상작전을 벌인 뒤 안정화를 위해 저강도 군사작전을 펼치는 다단계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고강도 지상작전에는 이스라엘군이 가자 남부까지 깊숙이 들어가면서 하마스 최고 지도자인 야히야 신와르, 무함마드 데이프, 마르완 잇사 등 3명을 암살하는 작전도 포함됐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취재기자ㅣ최영주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