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우리 종부세 0원이래"...'반토막' 난 대상자

실시간 주요뉴스

주택 종부세 납부자가 지난해 120만 명에서 올해는 3분의 1 수준인 41만 명으로 대폭 줄었습니다.

2005년 제도 도입이래 최대 감소 폭입니다.

주택 종부세는 문재인 정부 첫해인 2017년 33만 2천 명에서 이후 가파르게 늘어 지난해 100만 명을 돌파했다가 올해 5년 전 수준으로 되돌아 간 셈입니다.

올해 종부세액은 1조 5천 억으로 급감하며 1년 만에 1조 8천 억이 줄었습니다.

정부는 납부자와 세액 감소는 공시가격 하락과 기본공제금액 인상 등 부동산 세제 정상화 결과 라고 설명했습니다.

1세대 1주택자 과세 인원은 11만 1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 4천 명 줄었고, 세액은 905억 원으로 1천 657억 원이 감소했습니다.

특히 다주택자는 납부자가 지난해보다 66만 2천 명이나 줄고, 세액도 1조 9천 억이 감소하며 감세 효과가 집중됐습니다.

전용면적 84 제곱미터 기준 잠실엘스 아파트를 보유한 1세대 1주택자의 종부세는 44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199만 원 줄고, 같은 크기의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아파트를 가진 1세대 1주택자는 올해는 종부세를 내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84 제곱미터 돈암 현대 아파트와 잠실엘스 아파트를 한 채씩 소유한 1세대 2주택자의 종부세는 87% 줄어들 것으로 예상 됩니다.

[고종완 /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 : 다주택자 중과 완화와 기본 공제금액 상향 조정 등으로 서울 강남권을 비롯한 '마·용·성·광'(마포·용산·성동·광진)지역의 고가 주택들이 종부세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종부세 과세 인원이 감소한 가운데, 서울은 납부 대상이 58만 명에서 24만 명으로 '반토막'이 났습니다.

세액도 1조 1천 억 원 이상 줄었습니다.

주택과 토지분을 합한 전체 종부세 대상은 49만 9천 명, 세액은 4조 7천억 원입니다.

종부세는 다음 달 15일까지 납부 해야 하고, 납부액이 300만 원을 넘으면 6개월까지 분납이 가능합니다.

YTN 오인석입니다.

영상편집ㅣ박정란
그래픽ㅣ김효진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