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한국인 돈 뜯었나...무인도 속 '수상한 기계' 봤더니 [지금이뉴스]

이렇게 한국인 돈 뜯었나...무인도 속 '수상한 기계' 봤더니 [지금이뉴스]

2023.11.29. 오전 10: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무인도에 휴대전화 발신 번호를 바꾸는 '변작 중계기'를 숨겨놓고 150억 원대 전화금융사기 행각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8일,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범죄단체 등의 조직과 사기 등 혐의로 23명을 붙잡아 A(20대)씨 등 16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2018년 7월부터 지난 9월까지 중국에 범죄단체를 결성해 검찰과 금융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으로 150억 원을 가로채거나 사기 범행에 이용된 발신 번호 조작 장비를 운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중국에 사기 조직을 만들어 놓고 검찰이나 금융기관을 사칭하는 전형적인 전화금융사기로 328명으로부터 돈을 가로챘습니다.

A씨 등은 국내에 설치한 발신 번호 변작 중계소를 통해 '070'으로 시작하는 해외 발신 전화번호를 국내 일반 휴대 전화번호인 '010'으로 바꾸는 수법으로 전화 수신자들의 의심을 피했습니다.

이들은 B(70대)씨 등 국내 변작기 중계기 운영 일당과 공모해 대포 유심이나 휴대전화기를 활용해 변작 중계소를 운영해왔습니다.

B씨 등 변작 중계기를 관리한 일당은 모텔이나 원룸 등에 중계기를 숨기는 '고정형'과 오토바이에 장비를 싣고 다니는 '이동형' 등을 운영해 경찰의 눈을 피해 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부산 가덕도 인근 무인도에 태양열 패널을 연결해 자가발전까지 가능한 중계소를 숨겼습니다.

섬 주변을 감시하기 위해 인근 어민까지 포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1년가량 수사한 끝에 이들의 범행을 확인하고 중계소 21곳을 압수수색해 대포폰 180대와 대포 유심 1,800개, 중계기 35대 등을 압수했습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전화금융 사기 조직은 고액 아르바이트를 빙자해 중계기를 설치하도록 하거나 장비를 차량에 싣고 다니면 고액을 주겠다고 제안하며 일반인을 범행에 가담시켰다"며 "전화금융사기 의심 전화를 받을 경우 곧바로 112에 신고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 최가영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제공ㅣ부산경찰청

#지금이뉴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