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녀 '수능 부정행위' 적발에 반발...학부모가 감독관 찾아가 항의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대학수학능력을 치르던 자녀가 부정행위로 적발되자, 학부모가 감독관의 근무지를 알아내고 직접 찾아가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서울교사노조는 수능 당일인 지난 16일, 감독관 A 씨가 시험 종료 벨이 울린 뒤에도 마킹을 하려던 수험생을 부정행위로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해당 수험생의 학부모는 수능 다음 날부터 감독관이 근무하는 학교에서 1인 시위를 벌이며 교직에서 물러나라고 항의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측의 요청으로 감독관에 대해 경호 등 신변보호 조치를 취한 상태입니다.

노조 측은 감독관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위를 파악하고, 학교 CCTV와 민원전화 통화녹음 등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능 감독관의 소속과 정보는 비공개가 원칙인데 학부모가 이를 알아내 항의할 경우 대응할 방법이 없다며, 교육부 차원의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 신지원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박해진

#지금이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