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치료제도 없어요"...전 세계로 퍼진 바이러스에 '덜덜'

실시간 주요뉴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시의 한 종합병원, 길게 줄을 선 사람들 모두 뎅기열 환자들입니다.

올해 감염환자가 20만 명에 달하며 사망자는 천 명을 넘어 역대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지난해 281명이 사망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는데 올해는 지난해 사망자의 3배를 넘어섰습니다.

[가비럴 바샤르 / 뎅기열 전문가 : 2000년부터 2018년까지 뎅기열은 다카시에서만 발생했어요. 그런데 2019년부터 다른 도시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주로 모기에 의해 감염되는 뎅기열은 고열과 두통, 근육통, 백혈구감소증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보통 1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되지만 1% 미만의 사람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지난달에는 방글라데시를 방문한 한국인이 뎅기열에 걸려 입원치료를 받다 숨지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지구 온난화로 뎅기열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것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2000년 이후 지난해까지 8배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라만 벨라유단 / WHO 글로벌 책임자 : 세계 인구의 약 절반이 뎅기열의 위험에 처해 있고 약 129개국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우리는 매년 약 1억~4억 건의 사례가 보고되는 것으로 추정합니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급증하고 있고 페루는 대부분 지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와일더 파르반 / 시위대 (지난 6월) : 뎅기열 확산에 제대로 대처 못한 보건부 장관 물러나야 합니다. 사임할 때까지 요구할 겁니다.]

뎅기열은 백신도 치료제도 없다 보니 긴 옷을 입거나 기피제를 뿌리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또 재감염 시 치명률이 급격히 높아져 유행지역에 자주 방문하는 경우 더 주의해야 합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ㅣ이영훈
자막뉴스ㅣ김서영

#YTN자막뉴스 #뎅기열 #모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