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뒤 '최장 10일' 황금연휴 온다 [지금이뉴스]

2년 뒤 '최장 10일' 황금연휴 온다 [지금이뉴스]

2023.10.04. 오후 1:2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엿새 동안의 달콤한 추석 연휴가 끝나면서 다음 황금연휴는 언제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내년(2024년) 설 명절은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4일(2월 9~12일)이며 추석은 주말을 포함해 5일(9월 14~18일)이다.

2025년에도 설 명절은 3일(1월 28~30일)에 불과하지만 추석에는 적어도 7일, 최장 10일까지 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월 3일 금요일 개천절부터 4일은 토요일, 5~7일은 추석 연휴, 8일은 대체공휴일, 9일은 한글날이기 때문이다. 만약 10일까지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열흘을 쉬게 되는 셈이다.

한편 임시공휴일은 국무회의 의결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지정된다.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3·1절, 광복절, 설·추석 연휴 등 기존에 정해져 있는 공휴일에 더해 '기타 정부에서 수시 지정하는 날'을 임시공휴일로 정할 수 있다.

이번 추석 명절의 경우 지난달 초 윤석열 대통령이 내수 진작과 소비 활성화를 이유로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안을 재가하면서 6일간의 황금연휴가 만들어졌다.

제작 : 박해진

#지금이뉴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