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정부 요금이 더 비싼 아이러니... 전기차 차주 '대혼돈'

[자막뉴스] 정부 요금이 더 비싼 아이러니... 전기차 차주 '대혼돈'

2023.09.29. 오후 1: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전기차 운전자들은 상황에 따라 급속 충전과 완속 충전을 모두 사용합니다.

제한시간 내 빠른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기'는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나 대규모 상업시설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느린 대신 오랜 시간 주차할 수 있는 '완속 충전기'는 아파트나 공용주택 등 주로 주거지역에 설치됩니다.

소비자 입장에선 완속 충전기를 이용할 때 더욱 저렴한 요금을 기대하기 마련입니다.

[이재인 / 전기차 개인택시 운전자 : 완속 충전이 아무래도 불편하죠. 시간이 많이 걸리니까. 그렇게 되면 좀 싸야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실제로 민간 충전소 요금 평균을 보면, 30kW 이하 완속 충전은 kWh당 245.8원, 급속은 325.2원, 초급속 충전은 338.2원으로 세분화 되어있습니다.

그런데 환경부와 한국전력은 완속 충전기와 급속 충전기 모두 Kwh당 324.4원으로 같은 요금을 받고 있습니다.

완속 충전기를 매주 2번씩 1년 동안 사용할 경우, 민간충전소를 이용할 때보다 최대 20만 원, 1.5배 정도 더 많은 돈을 내야 하는 셈입니다.

용량별 요금을 세분화한 민간업체와 달리 정부는 100kW 미만 충전기에 대해 모두 같은 요금을 부과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민간 사업자들이 정부 안을 기준으로 요금을 개편한다는 겁니다.

[전기차 충전소 민간 사업자 : 매년 정할 수도 있고요. 아니면 한전이 두 번 올리면 두 번 올릴 수도 있고.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회사들도 그렇게 비슷하게 움직일 거니까….]

특히 올해 잇따라 전기요금이 오른 가운데, 완속 충전기를 운영하지 않던 환경부까지 직접 운영에 뛰어들면서 요금체계에 혼동이 커졌습니다.

[이주환 / 국민의힘 국회의원 :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충전기인 만큼 시급히 단가 측정을 세분화해서 소비자 혼동을 없애야 할 것 같습니다.]

환경부는 합리적인 요금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올해 말에는 충전단가 세분화를 검토한다는 입장입니다.

YTN 신지원입니다.


촬영기자ㅣ윤성수
그래픽ㅣ지경윤
자막뉴스ㅣ최지혜

#YTN자막뉴스 #전기차 #충전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