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극마크' 달고 나라 망신...권순우 지적한 '선배' 장미란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올림픽 역도 여자 금메달리스트 출신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아시안게임 경기에서 패배한 후 테니스 권순우 선수가 보인 비매너 행동에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알렸습니다.

장 차관은 26일 최윤 항저우 아시안게임 선수단장에게 직접 전화해 "아쉬운 마음은 이해하지만, 이 대회는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는 국제무대이기 때문에 국가대표 선수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는 것이 필요하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페어플레이 정신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장 차관은 "이번에 있었던 문제 행동은 상당히 유감이며 다시는 대한민국 선수단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부탁한다”라고 전하며 출전하는 모든 선수들에게 국제무대에서의 페어플레이 정신을 당부했습니다.

세계 랭킹 112위인 권 선수는 이날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2회전에서 세계 랭킹 636위인 무명 선수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와 맞붙어 1대 2로 패배했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권 선수는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자신의 라켓을 코트 바닥과 의자에 내리치며 분풀이를 했습니다.

상대 선수인 삼레즈가 다가와 악수를 청했지만 시선을 마주치지 않고 무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관중석에서 야유가 터져 나왔고, 현장 상황이 담긴 영상이 중국 웨이보 등 SNS에서 확산해 논란으로 번졌습니다.

이후 권 선수는 자필편지를 게재해 "국가대표 선수로서 하지 말았어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다"며 "국가대표팀 경기를 응원하는 모든 국민 여러분과 경기장에 계셨던 관중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제작ㅣ이선
AI 앵커ㅣY-GO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