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가장학금 덕"...한국장학재단에 11억 기부한 20대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대학생 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장학재단에서 국가장학금, 근로장학금, 학자금 대출 등 국가의 도움으로 무사히 졸업할 수 있었습니다."

한국장학재단에 11억 원을 기부한 A씨가 남긴 말입니다.

26일 한국장학재단에 따르면 A씨는 한국 장학재단이 설립된 2009년 이후 39세 이하 청년으로서는 최대 규모의 액수를 기부했습니다.

개인 기부금으로는 2021년 1월 1백억 원을 기부한 김용호 삼광물산 대표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기부금입니다.

20대 후반인 A씨는 "10억 원은 일시금, 1억 원은 9월분 기부액"이라며 이후 매달 1억 원씩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학생 시절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던 A씨가 거액을 기부한 배경에 관심이 모였으나 A씨는 이름과 하는 일 등을 모두 밝히지 않았습니다.

법인세법, 소득세법에 따라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부금 영수증 발급도 거절했습니다.

A씨는 "이번 기부를 통해 사람들이 숨이 트일 수 있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누구라도 경제적 여건으로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지원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뜻도 함께 전했습니다.

배병일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때에 국가로부터 받은 도움을 다시 사회에 환원하는 장학사업 선순환 모델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어떠한 대가 없이 큰돈을 선뜻 기부해 준 기부자의 뜻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제작ㅣ이선
AI 앵커ㅣY-GO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