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지구, 결국 한계 왔다...심상치 않은 '위험 수치'

실시간 주요뉴스

전 세계를 강타하는 폭염과 폭우.

미세플라스틱과 각종 화학물질로 오염되는 바다와 토양.

그리고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

현재 우리가 보는 지구의 모습은 분명 심각해 보입니다.

실제로 국제 연구진이 지구의 건강 상태를 검진해보니, 지구는 인류가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수준을 벗어난 위험 상태였습니다.

인간이 지구에서 안전하게 살 수 있는 환경기준인 '지구위험한계선' 9가지 중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 담수, 합성 오염물질, 등 6가지가 이미 위험 수준으로 악화한 겁니다.

연구팀은 가장 먼저 야생 동물이 멸종하면서 19세기 후반부터 생물 다양성 경계가 무너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토지는 물론 호수, 강과 같은 담수 역시 20세기 초부터 위험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류가 만든 플라스틱과 살충제 등 합성 오염물질은 1950년 이후 50배나 증가해 지구 건강지표를 악화시켰고, 기후변화 역시 1980년대 후반부터 한계선을 넘어섰습니다.

[요한 록스트롬 /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장 : 2015년 당시 한계치를 넘었던 4개 경계가 더 심각해졌습니다. 우리는 계속 잘못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어 큰 걱정입니다.]

연구진은 아직 위험 한계선을 넘지 않은 3개 지표 가운데, 해양산성화와 대기질 등 두 지표도 위험 수준에 근접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일하게 안전 범위에 있는 건 오존층 변화인데, 인류 공동의 노력 이후 지표가 점차 좋아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요한 록스트롬 /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장 : 1987년에 몬트리올 의정서에 서명했습니다. 전 세계가 나서서 신뢰할 수 있는 과학적, 산업적 해결책을 내놓았고, 우리는 생명을 위협하는 재앙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연구진이 단순히 지구 평균 기온을 낮추는 데에만 노력하는 게 아니라 지구 환경을 원래대로 복구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입니다.

영상편집ㅣ황유민
그래픽ㅣ박유동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지구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