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높아진 대출 문턱에...불법 사금융 피해 급증

[자막뉴스] 높아진 대출 문턱에...불법 사금융 피해 급증

2023.09.25. 오전 09: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에서 서민들이 대출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저축은행이 새롭게 내준 가계신용대출은 5조 8천억 원, 대부업체는 6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두 업계 대출액은 모두 합쳐 12조 8천억 원에 그칠 전망입니다.

지난해 내준 가계신용대출의 60% 수준입니다.

고금리에 연체율까지 늘자 대출 문턱을 높인 영향이 큽니다.

수익성 악화로 아예 대출 문을 닫는 저축은행도 늘고 있습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 경기 부진과 결합한 금리 상승으로 전체적인 금융 위험도가 증가하면서 금융기관들이 대출 부분의 관리를 강화하고 있고요. 이 부분들 때문에 취약 금융 차주들을 중심으로 불법 사금융 쪽으로….]

실제로 중·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리면서 관련 피해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상반기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불법 사금융 상담·신고 건수는 6,800건에 육박합니다.

2천여 건에 그쳤던 지난 2019년 이후 가장 많습니다.

[주 원 /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 지금 취약계층이 어려운 거는 채무 문제 때문에 사실 구매력이 고갈됐다는 거거든요. 높은 이자가 적용되는 채무 부담을 좀 완화할 수 있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합니다.]

나오면 바로 완판되는 '최저신용자 특례보증'을 포함해 정책금융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겁니다.

금융당국은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서민금융 효율화 방안을 올해 안에 발표할 방침입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영상편집ㅣ전자인
그래픽ㅣ박유동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대부업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