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힘들게 사는 줄 알았던 산골처녀, 포착된 모습은... 중국 경악케 한 사건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에서 '빈곤 산골처녀'를 연기하며 저질 농산물 등을 판매해 폭리를 취한 왕훙(網紅·중국의 온라인 인플루언서) 등 일당 54명이 공안에 검거됐다.

21일 봉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쓰촨성 량산자치주 공안국은 200만∼3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량산멍양' 등 왕훙 11명과 이들이 소속된 1인 미디어 업체 관계자 등 총 54명을 사기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짜 영상을 제작,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뒤 어려운 농촌을 돕자고 감성에 호소하며 농산물을 비싸게 판매해 1,000만 위안(약 18억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21세의 량산멍양은 빈곤 지역인 량산의 산골 마을에서 농사일을 하는 영상을 SNS에 잇따라 올려 인기몰이를 했다.

이후 그는 온라인 생방송을 통해 직접 농사 지었다고 홍보하며 농산물을 판매했다.

그러나 량산멍양이 고급스러운 옷차림을 하고 다니는 모습이 잇따라 포착되면서 모든 게 사기극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수사에 나선 공안 당국은 이들이 1인 미디어 업체에 소속된 연예인들로, 잘 짜인 각본에 따라 연출한 영상을 촬영했던 사실을 밝혀냈다.

또 소속사가 각지에서 저렴하게 산 농산물을 현지 특산물로 속여 비싸게 판매한 사실도 발각됐다.

공안 당국은 이들이 운영하던 회사 14곳을 폐쇄하고 팔다 남은 20t(톤)의 가짜 꿀 등을 압수했으며, 500만 위안(약 9억 원)의 자금을 동결했다.

AI 앵커: Y-ON
제작: 박해진

#지금이뉴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